콘텐츠로 건너뛰기

클럽하우스 특징 및 사용법

클럽하우스란?

‘클럽하우스’는 최근 핫한 인싸들의 앱 이라고 하는데요. 2020년 3월, 미국 실리콘 밸리의 창업자 폴 데이비슨과 구글 출신의 로한 세스가 개발한 음성 기반의 SNS로 줄여서 ‘클하’라고도 합니다. 

테슬라의 CEO인 일런머스크와 페이스북 CEO인 마크주커버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까지 유명한 기업인 부터 정치인, 아티스트, 오프라윈프라 같은 세계적인 셀럽, 각 분야의 인플루언서들이 이용하면서 더 빠르게 알려지고 핫해졌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방을 만들어놓으면 그 주제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참여하여 함께 얘기하는 소통의 공간이라 요즘 같은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니즈를 잘 충족해주는 서비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새로운 니즈’라고 표현한 이유는 그동안의 SNS의 변화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텍스트 위주의 소통에서 발전해 사진이나 동영상 등 이미지 위주의 소통이 보편화된 요즘, 보여주기식의 소통에 지친 유저들의 새로운 니즈가 아닐까 하는데요.

목소리’는 사람이 가진 고유의 정체성 중 하나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보다 훨씬 몰입도가 높아 찐소통의 방식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사람 냄새나는 목소리의 주인공이 평소 만나기 어려운 유명인 혹인 내가 좋아하는 셀럽이라면 정말 신기하고 열광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그들과 ‘쌍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이 클럽하우스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아요.

클럽하우스 사용법: 주요 특징 6가지

1. 초대장이 있어야 입장 가능: 폐쇄성

이 앱을 이용하려면 지인의 초대장이 있어야 입장이 가능합니다. 초대장이 귀하다 보니 실제로 초대가 되어 입장이 되면 인증샷이나 인증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는 것이 인기가 되었고, 초대장을 받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중고나라나 당근마켓에서 현금으로 거래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초대장 없이도 입장이 가능합니다. 앱에 가입 신청을 해놓으면 기존의 회원들에게 가입 추천을 해달라는 메시지가 뜹니다. 그 중 누군가 허락을 해주면 가입이 되는 방식인데요. 1인당 2매의 초대권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휴대폰에 입력된 번호의 지인 추천이 뜨면 허락을 해주기도 합니다. (초대장은 활동을 할수록 늘어난다고 해요.)

2. 애플 기기만 사용 가능: 안드로이드X

클럽하우스의 앱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처럼 애플기기에서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는 아직 지원하지 않는 상태인데요, 저처럼 갤럭시 유저들은 아쉬운 서비스입니다.

3. 방(Room) 이용 방식

사용자는 정치, 사회, 문학, 예술, 엔터테인먼트 등 대화하고 싶은 주제를 정하고 방(Room)을 만듭니다. 그리고 함께 대화하고 싶은 사람들을 자신의 방으로 초대하는 형식인데요. 방에는 크게 세 부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Moderator: 초대자, 방장

-Speaker: 스피커, 방장이 초대해서 들어온 사람, 대화에 참여할 수 있음

-Audience: 청중 혹은 리스너(Listener), 듣기만 할 수 있는 사람

유튜브처럼 채팅 기능은 없지만 오디언스도 손 모양 아이콘(🖐)을 누르고 손을 들면 방장의 권한 아래 발언권이 주어지고 대화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스피커도 자신의 프로필 사진 클릭 -> move to audience를 누르면 리스너로 내려가서 듣기만 할 수 있습니다. 방을 나갈 때는 공통으로 ‘leave quietly’ 누르고 나갑니다.

4. 휘발성 컨텐츠: 녹음X

클럽하우스의 가장 큰 특징은 방에 모여 사람들이 나눈 대화의 기록이 전혀 남지 않는 ‘휘발성 컨텐츠’라는 것 입니다. 만일 녹음을 한다거나 어떤 식으로든 음성 기록을 남기면 영구 퇴출이라고 하는데요, 프라이빗하면서 1회성이라는 느낌이 유저들을 더 특별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증거가 남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하여 범죄의 도구로 악용되어질 수 있다는 조심스러운 우려도 있습니다.

5. 영어만 지원

현재 언어는 영어만 지원됩니다. 최근 한국인들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한국어로 된 방들이 늘어나고 있으니 한국인 방에만 참여한다면 의사소통에 크게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6. 중독성

이용자들의 후기를 보면 클럽하우스는 라디오 혹은 유튜브 라이브와는 또 다른 장르라고 합니다. 라디오의 DJ나 유튜버의 얘기를 일방적으로 듣는게 아니라 함께 실시간으로 얘기하면서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해요. 

하지만 방 안에서도 계층이 나뉘어진 느낌이 들어서 소외감을 느끼기도 함과 동시에, 몇시간씩 대화하고 방을 나온 후에는 한동안 허전함이 클 정도로 중독성이 매우 강하다고 합니다. 밤을 새워가며 듣는다거나 라디오처럼 하루종일 켜둔다는 유저들의 얘기도 종종 들을 수 있었어요. 

7. 수익성X

현재 클럽하우스는 유튜브나 블로그처럼 콘텐츠 제작에 대한 수익이 따로 없습니다. 하지만 유저들의 이용이 더 늘어나면 어떤 방식으로든 수익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듭니다.

위의 어플 속 인물은 현재 클럽하우스에서 가장 팔로워가 많은 사람이라고 하는데요, 시간이 지나 팔로워가 더 많아진 사람이 생긴다면 저 어플의 인물도 바뀌어 있을지 모르겠네요 🙂

저는 안드로이드 유저라 아직 사용해보지는 못했지만 폐쇄성과 프라이빗한 감성을 즐기는 지금 시대의 새로운 놀이터가 궁금해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