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카카오도 실패

방역 당국은 이에 지난달부터 국내 최대 인터넷 업체인 네이버, 카카오에 참여를 요청했다. 가입자 기반이 큰 업체들의 서비스를 통해 QR코드를 발급해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네이버는 초기부터 적극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이달 초 시범사업에 이어 이날부터 본 서비스에 들어가 앱을 통해 QR코드 생성서비스를 시작했다.

반면 카카오의 경우 처음부터 협의가 원활하지 않았다. 카카오톡에 QR코드 생성 기능을 추가하거나 서비스에 연동해 달라는 정부 요청에 카카오가 난색을 표하면서다. 방역 당국은 중장년층을 포함한 전국민이 사용하는 서비스여서 참여 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 봤다. 카카오톡이 별도 로그인이 필요 없어 중장년층 사용자들도 QR코드 생성의 거부감을 줄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반면 카카오측은 카톡에서 QR코드를 직접 구현하기 어렵다며, 대신 별도의 ‘카카오페이’ 앱을 통해 QR코드를 생성하겠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방역 당국은 네이버앱보다 가입자가 적고 중첩되는 카카오페이앱은 전자출입명부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에 중대본 명의로 수차례 카톡 방식을 재요청했지만 연거푸 거절당하자 결국 카카오와 논의를 끝내고 이통3사 패스앱을 통해 구현하는 것으로 선회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는 “카카오톡에 기능을 넣으려면 기존 기능들과 충돌이나 메시징 기능에 영향을 주진 않는지 등 다양한 요소를 점검해야 한다”면서 “해당 기능은 현재 카카오 서비스 환경에서 제공하기 어렵다는 내부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중대본 관계자는 “QR코드 생성은 간단한 기술이고 휴대폰 코드값만 4주 보관하다 집단감염 발생 시 결합하는 방식이어서 개인정보 우려도 없는데 카카오의 설명이 납득되지 않는다”면서 “정부가 민간기업에 참여 여부를 강제할 수 없지만 국가적 위기상황에 공적 기능이 있는 국민 메신저의 참여가 무산돼 안타깝다”고 에둘러 섭섭함을 내비쳤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